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
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
김성태, 응급실 실려갔다 5시간 만 농성장 복귀
등록날짜 [ 2018년05월11일 10시56분 ]
     

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조건없는 드루킹 특검을 요구하며 단식 농성에 들어간 지 8일 만에 심장 통증과 호흡 곤란 등을 호소하며 응급실로 이송됐다. 이후 5시간 만에 다시 농성장으로 복귀했다.

김 원내대표는 10일 국회 본청 앞 농성장에서 단식 농성을 이어오던 중 갑자기 호흡 곤란을 호소해 근처에 대기하고 있던 장제원 수석대변인이 119에 전화를 걸었고 김 원내대표는 이후 도착한 구급차에 실려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이동했다.

의료진은 단식 중단 및 입원을 강력 권고했지만 김 원내대표는 피검사 등 간단한 검사만 진행하고 링커 수액 조차도 맞지 않았다. 또 단식을 이어가기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응급실로 실려간 지 5시간만에 국회 농성장으로 복귀했다.

앞서 이날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의 임기가 종료되고 다음날인 11일에는 민주당 경선을 통해 새로운 원내대표 선출 과정을 거치는 등 곧바로 협상 재개가 어려워 단식을 이어가기 어려울 것이 예상된 바 있다. 또 지난 9일에는 의료진이 건강 상태가 심각하다고 알려와 단식을 재개하지 않으리라는 전망이 우세했다.

한국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"제1야당 원내대표가 권력형 댓글 조작과 은폐의 실체적 진실을 밝혀내기 위해 목숨을 건 단식 투쟁을 진행한 지 8일째"라며 "김 원내대표의 처절한 투쟁에 대한 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한다"고 밝혔다.

올려 0 내려 0
최윤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
[관련뉴스]
- 관련뉴스가 없습니다.
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
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
개헌촉구 천만인 서명국민운동본부 서정열 준비위원장 (2018-05-24 17:58:54)
단식투쟁 김성태에 故김영삼 대통령이 남긴 명언 "굶으면 죽는다" (2018-05-04 10:23:42)
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